가을 산사의 조건 없는 보시, 마음 속 비경 만드는 법

10월을 맞은 첫날, 실로 오랜만에 계룡산 갑사에 다녀왔다. 단풍철은 아직 일렀다. 새마음 새 각오를 다지자고 떠난 것도 아니었다. 그렇다면 티끌만큼의 불심이라도 있느냐? 그건 더더욱 아니다. 산사행(行)은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는 삼라만상처럼 온통 가을 빛깔로 물든 내 마음이 동했던 때문이리라.흔히들 ‘춘마곡 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