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귀신 아들이 채식을 하고 달라진 명절 밥상

“명절에 무슨 음식 해 놓을까?””아무거나 먹어도 돼, 엄마.”몇 년째 반복되는 엄마와 나의 통화 내용이다. 높임말만 없지, 명절의 어른은 줄곧 아들이다. 명절마다 엄마는 오랜만에 오는 아들을 위해 잔칫상을 준비했다. 여전히 엄마의 마음을 다 알진 못하지만, 나이가 점점 들어갈수록 그 마음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