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을 공격하세요”… 내가 할머니들을 부추긴 이유

출자금 금액을 정하기 위한 임시 총회는, 작업반장이 절대악(絶對惡)임을 증명하려는 간증 집회의 성격을 띠면서 파국으로 치닫는 듯했다. 명분론자들의 핵심인 반장을 인신공격해서, 그 집단 전체의 신뢰도를 떨어트리려는 선동적 전략은 대단히 탁월했다. 실용론자 중에서 이런 계략을 디자인할 책사(策士)가 누가 있을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