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40대는 SNS보다 ‘대나무숲’이 훨씬 좋습니다

나의 지인 K는 얼마 전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가 코로나의 여파로 수익을 거의 내지 못하고 폐업을 해야 했다. 직장을 다니며 차곡차곡 모은 돈 대부분을 투자한 상황이어서 K의 상실감은 매우 컸다. 가게를 정리하고 나서부터 잠이 안 오고 가끔 심장이 두근거리는 기분이 들었다고 했다. 불면이 점점 심해져 일상생활을 영…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