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각은 그만… 50대의 뇌는 더 발달하고 있습니다

“안전지마, 안전지마.”함께 외출하기 위해 집을 나서던 친정어머니가 중얼거리셨다.”‘안전지마’가 뭐예요?””안경, 전화기, 지갑, 마스크.” 시를 좋아하는 어머니는 얼마 전 이문재의 시 <안전지>를 재밌게 읽었다 한다. 시인은 현관을 나설 때마다 ‘안전지 안전지’ 하고 중얼거리는데, ‘안경, 전화기, 지갑’의 첫 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