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의 전 아동 반군, 삶을 재건하기 위해 노력

콜롬비아의

먹튀몰 콜롬비아의 전 아동 반군, 삶을 재건하기 위해 노력
15세 Luis는 “전투가 있었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으려면 미친 사람처럼 총을 쏴야 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14세 생일을 며칠 앞두고 모집된 루이스(본명 아님)는 주로 베네수엘라 북부 국경을 따라 활동하는

마약 밀매 및 기타 불법 활동에 연루된 콜롬비아 게릴라 그룹인 인민 해방군(EPL)에서 12개월을 보냈습니다.

Luis에게 있어 젊은 전투기에 익숙해지기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는 산을 가로지르는 긴 밤의 산책이었습니다.

“밤에 외출을 많이 한다. 횃불 없이 20시에 출발한다. 서로 10~15m의 거리를 유지하고 2시간 동안 걷는다”고 회상한다.

‘내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지?’
Luis는 그와 다른 신병들이 입대 시험을 치르기 전에 제복과 2주간의 기본 총기 훈련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명령을 받았을 때 발포하지 않으면 살해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릴라] 장교들은 우리가 경찰서를 공격할 것이라고 말했고 그래서 그들은 모든 새로운 사람들을 데려가 그것을 공격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비행기가 도착할 때까지 발포했고 우리는 후퇴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콜롬비아의

“처음이라 무서웠어요. 그들과 함께한 지 2주밖에 안 됐거든요.” 그제서야 자신이 실수를 했다는 것을 깨닫고 도망치기로 마음먹었다.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내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내가 무기를 쏠 정도로?”

Luis는 지난 2월 그를 불쌍히 여긴 게릴라 사령관의 도움으로 EPL에서 탈출했습니다.

그 당시 그는 자신에게 인생을 역전시킬 기회가 주어질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전직 군인들의 집이자 학교인 벤포스타에서 6개월 동안 공부한 후 그는 대학에 가서 요리사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거짓 약속의 유혹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가 내려다보이는 고요한 산속에 자리 잡은 벤포스타에는 대부분 가난하고 무법적인 지역사회에서 온 약 100명의 어린이와 십대가 있습니다.

이 어린이들은 대개 게릴라 그룹에 의해 물리적으로 납치되는 것이 아니라 거짓 약속에 유혹됩니다.

종종 오토바이나 정기적으로 따뜻한 식사를 제안하는 것만으로도 그들을 설득하기에 충분할 수 있습니다.

Luis는 폭력에 둘러싸인 농장에서 자랐습니다. 그는 9살 때 코카인의 원료인 코카잎을 수확하기 위해 학교를 그만두었습니다. 그는 그의 부모가 식탁에 음식을 올리기 위해 일을 시켰다고 말합니다.
그가 EPL과 처음으로 접촉한 곳은 은밀한 코카 농장에서였습니다. 그들은 심부름을 하기 위해 그에게 추가 비용을 지불할 것입니다. 그는 마약을 이리저리 옮기고 감시원으로 일했습니다.

“반군들은 그곳이 아름답고 무기가 있고 여자가 있고 돈과 음식이 있고 모든 것이 있기 때문에 그들과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라고 루이스는 회상합니다. “그래서 당신은 자신을 속이고 떠나갑니다. 그러나 당신은 그것이 실제로 나쁘다는 것을 깨닫습니다.”More News

빙산의 일각
일단 무장단체에 들어가면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기본적인 심부름부터 요리, 무장단체가 운영하는 마약연구소에서 일하고, 갈취비를 징수하고, 무기를 청소하고, 경우에 따라 도청 등 다양한 역할을 맡는다. 성 노예.

유엔은 정부가 콜롬비아 최대 반군 단체인 콜롬비아 혁명군(Farc)과 평화 협정을 체결한 2016년 이후 콜롬비아에서 무장 단체에 의해 강제 징집된 어린이와 청소년의 수가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