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계, 무사증 방문 촉구

한일 재계, 무사증 방문 촉구
7월 4일 서울에서 열린 일본 경단련과 한국경제인총연합회(이나다 기요히데)
서울–7월 4일 한국과 일본의 재계 정상들은 팬데믹 관련 여행 제한이 완화된 후 3년 만에 이곳에서 첫 만남을 갖고 무비자 교류의 조기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일본 경단련(일본경제인연합회)과 한국 전경련(전경련)도 한일 정상회담을 촉구했다.

한일

먹튀검증커뮤니티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은 세션을 시작하면서 “한국과 일본이 정치·외교에서 우호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해 경제·인적 교류를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more news

“일본 총리와 한국 대통령, 그리고 각료들의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기를 강력히 희망합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 5월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꽁꽁 얼어붙은 한일 관계가 녹기 시작했다는 신호였다.

허창수 전경련 위원장도 이에 동의하고 윤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회담을 통해 최근 몇 년간 곤경에 처한 한일관계가 회복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일

허 회장은 “양국은 글로벌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라이벌이지만 아직 협력의 여지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수출규제 철폐, 통화스와프 협정 재개 등 양국 경제난을 해소하기 위한 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회의 후, 단체들은 민간 부문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비자 면제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복원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날 오후, 도쿠라는 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나중에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일본과의 관계를 회복하려는 강한 열의를 느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윤 회장이 경단련 회장에게 미해결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양국 정부가 협력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인용했다.

일본과 한국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서로의 나라를 찾은 방문객은 약 1,050만 명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1년에는 약 3만4000명으로 급감했다.

일본과 한국은 올해 봄부터 환자 수가 감소하면서 여행 제한을 완화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6월 관광비자 발급을 시작했고 도쿄 하네다공항과 서울 김포공항 간 주요 노선을 재개했다.

(이 기사는 서울의 이나다 기요히데와 도쿄의 토모다 다케히로가 작성했습니다.) 회의 후, 단체들은 민간 부문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비자 면제 프로그램을 조속히 재개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날 오후, 도쿠라는 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나중에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일본과의 관계를 회복하려는 강한 열의를 느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윤 회장이 경단련 회장에게 미해결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양국 정부가 협력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인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