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넘게 만든 이 칼, 다른 것과 비교가 안 됩니다”

경남 김해 봉황동 가야대장간에서 전병진 대표를 만났다. 그는 인사부터 자신감이 넘쳤다. 오늘날은 낯선 단어인 ‘대장장이’. 대장장이들 사이에서는 10년 이상 달군 쇠를 두드려 칼, 호미 등 물건을 만들어야만 대장장이라고 인정을 받는다.그의 나이 열일곱부터 망치와 달군 쇠를 잡았으니 가야대장간 전 대표의 대장장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