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출산장려금, 도내 최고 수준으로 높였다

경주시 출산 장려 정책이 도내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 기존 다자녀 중심의 출산 장려 정책이 첫째와 둘째 아이 위주로 변화된 것이다. 경주시에 따르면 첫째 아아가 태어나면 출산장려금으로 일시에 20만 원을 지금 하고 25개월간 12만 원씩 총 320만 원이 지원된다. 둘째 아기는 일시금 20만 원에 25개월 동안 20만 원씩… 기사 더보기

경주시, 신중년 사관학교 입학생 모집… 4월 1일 개학

어르신을 위한 평생학습 기관인 ‘경주시 신중년 사관학교’가 입학생 모집을 시작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경주시 신중년 사관학교는 오는 4월 1일 개학을 목표로 신입생을 모집한다. 경주시에 주소를 둔 만 60세 이상 중장년을 대상으로 사전면접을 통한 학생을 선발할 계획이다.10개 학과로 구성된 전공학과는 교수 채용을 … 기사 더보기

흙을 갈지 않는 무경운 농사는 어떻게 할까

미국의 다큐영화 (Kiss the Ground)은 기후위기 시대에 농업의 변화가 필요한 이유를 과학적인 근거로 설명하면서 현대농업을 문제점을 다루고 있다. 다큐에서 중요하게 지적한 것은 농기계로 흙을 갈아엎는 경운은 토양에 저장된 탄소를 배출하여 온실가스를 만든다는 것이다. 더 중요한 사실은 작… 기사 더보기

교사 생활 15년… 이 일은 도통 익숙해지지 않습니다

이른바 생활기록부(아래 생기부) 시즌이 찾아왔다. 이맘때 생기부를 써야 하는 전국의 모든 교사들 마음은 대부분 비슷할 것이다. 힘들고 어렵고 고민스럽다. 담임이 써야 할 것은 자율활동, 진로활동, 동아리 활동 외에도 교과 세특(과목별 세부능력 특기사항)과 개인 세특(개인별 세부능력 특기사항) 등 생기부에 빈칸을 … 기사 더보기

새해맞이 산신제에서 파뿌리를 올리는 까닭

3일 아침 이치하라(滋賀県甲賀市甲南町市原) 마을 산신제에 다녀왔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오전 8시 무렵 산신제를 올릴 산으로 향합니다. 제주는 미리 산신제에 사용할 제물과 술들을 준비해 두었습니다.제물로는 술, 찹쌀떡, 곶감, 밤, 고등어 등을 준비했습니다. 특히 이 마을에서는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파뿌리가 제… 기사 더보기

엄마의 암 투병… ‘이것’이 저를 살렸습니다

나는 4년 전에 주민센터 프로그램으로 운영하는 색연필화 수업에 참여한 적이 있다. 일주일에 한 번 만나서 이라는 제목의 책을 가지고 수업을 했다. 선 연습과 면 연습을 하고 인쇄된 꽃 그림을 보고 비슷한 색연필 색깔을 골라서 그림을 완성하는 거였다.연한 색부터 진한 색까지 겹겹이 … 기사 더보기

원룸 자취 초보자가 알아두면 좋은 마트 장보기 노하우

혼자 사는 사람이 마트에서 장을 볼 때 알아두면 좋은 팁 다섯 가지를 소개하겠습니다. 첫째, 대형마트가 꼭 좋은 건 아닙니다. 대형마트는 물건 하나당 가격은 싸게 받되, 개수를 여러 개 넣어 묶음으로 판매함으로써 필요한 이윤을 남깁니다. 그래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면 필연 많은 양을 사게 됩니다. 바로 이 점이 문… 기사 더보기

나는 매년 한 살씩 어려진다

새해가 되었고 나이를 한 살 더 먹었다. 언제부턴가 나이를 제대로 헤아리지 않은 채 살게 되었는데 올해엔 꼼꼼하게 나이를 따졌다. 인생에서 한 고비를 돌아선 것 같았다. 그동안 나이를 헤아리지 않고 살았던 건 나이 드는 게 싫어 그걸 무시하고 싶어서였고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이라고 믿고 싶어서였다. 하지만 … 기사 더보기

취미 부자의 새로운 도전, ‘어반 스케치’를 아시나요?

새해가 밝았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해가 바뀔 때마다 취미가 하나씩 늘고 있다. 바쁘게 살아야만 하는 젊은 친구들은 모른다. 나이가 들면서 무료한 시간을 보내기 힘들다는 친구들이 있다. 하고 싶은 일은 많은데 시간이 없으면 젊게 사는 것이다. 오십 대 중반인 사내가 즐기는 취미 이야기다. 글쓰기, 블로그, 목공, 사… 기사 더보기